Category: Uncategorized


종교 영화 어떻게 볼 것인가

2004년 멜 깁슨이 연출했던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Passion of Christ)는 예수의 고난을 사실적으로 그렸지만 영화의 리얼리티와 그로 인한 이미지의 잔인함과 폭력성과 리얼리티 사이에서 영화를 볼 것인가 말 것인가로 극장 밖에서는 영화 보다 더 큰 논란이 일었습니다. 그 후 2년이 되기 전에 멜 깁슨은 음주운전에 걸리게 되었고, 취중에 “이 세상의 전쟁은 모두 유대인들 때문” 이라는 발언을 던져 하루 아침에 인종차별주의자가 되고,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까지도 인종차별에 기반한 영화라는 논란에 휩싸이게 되지요.

그리고 10년 후 2014년 <노아>가 상영중입니다. 구약성경의 노아의 방주의 이야기를 다룬 이 영화는 타락한 인간들을 명망시키려는 신의 예시를 받은 노아가 그를 실천에 옮기는 이야기 입니다. 다들 아시다 시피, 커다란 방주를 짓고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동물 한쌍 씩을 태우자 하늘에서는 청천벽력과도 같이 비가 쏟아져 내립니다. 그러나 이 영화는 우리가 알고 있는 이 과정에 대한 영화가 아닙니다.

신의 계시를 받은 노아는 모든 인간을 말살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하나의 오차도 없이 실행하고자 합니다. 이는 인간의 씨를 말려야 한다는 그의 해석에 기초해, 자신의 가족 역시 더 이상 대를 잇지 못하게 하기 까지 합니다. 둘째 아들이 원하는 여자 마저 외면한 채 아들만 데리고 방주에 올라야 했던 노아, 마지막 순간 방주에 올라 타려는 수 많은 사람들의 비명소리에 침묵하며 모른채 해야 하는 노아, 며느리가 임신을 했다는 사실을 접하고 태어난 손녀를 죽이려고 결심한 노아. 그는 신이 내린 계시와 그것을 실행하는 인간의 행위 사이에서 고뇌하고 오열합니다. 그야말로 인간 노아가 선택한 결심에 대한 가장 큰 두려움과 갈등, 괴로움을 깊이 있게 다루고 있지요.

영화 <노아>에 나오는 신은 ‘갓(god)’이 아닌 ‘창조자(creater)’로 호칭됩니다. 영화속에서도 우주의 탄생과 함께 지구에 어떻게 새명체가 존재하게 되는가를 성경의 창조론과 지적설계론을 교묘하게 섞어서 보여줍니다. 또한 노아가 방주를 짓도록 도움을 주는 타락천사의 등장은 오늘날 성경이 아닌, 채택되지 못한 외경 에녹서에 기반한 해석임을 알 수 있습니다. 여기에 타락천사들이 노아를 위해 돕고 희생하는 과정에서 창조자에 의해 다시 하늘로 불림을 받게 된 것도 현 기독교의 성경과는 배치되는 내용이지요. 며느리가 낳은 쌍둥이를 죽이려 하는 노아, 가족과 화해하는 순간에 비로소 무지개를 선물로 내린 점 등 즉, 영화 <노아>는 여러 면에서 현재 기독교가 승인한 성경의 내용과 위배되거나 확대된 내용을 전제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점 때문에 <노아>는 논란이 될 수 있고, 기독교 신자들에게는 불편한 요소들을 다분히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서의 해석이 좀 다를 지라도 이 풍부한 텍스트와 상징을 안고 있는 영화 <노아>는 영화로써 그 완성도 면에서 전혀 손색이 없는 작품입니다.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노아 시대의 홍수의 모습과 방주의 실태, 러셀 크로우와 제니퍼 코넬리의 연기 등은 대런 아르노프스키 감독의 상상력에 기반한 노아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뛰어난 연출로 값진 작품을 만들어 낸 것이지요. 민감한 종교영화, 취할 것이냐 버릴 것이냐는 각자의 선택에 놓이게 되지만, 성경에 기반한 영화적 장르로 표현해낸 작품에 대해 그것을 다시 성경의 기준으로 심판하는 것은 어쩌면 영화에 대한 종교적 신념을 가져다 댄 지난친 율법주의가 아닐지도 모르겠습니다. 자유롭게 영화로 대하십시오. 그러면 이야기 거리가 더 많아 집니다.

스토리는 저리 가라! 촬영의 명품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

정의를 위해 목숨을 바쳤던 스티브 로져스는 세계 안보기구인 쉴드(S.H.I.E.L.D)의 부름을 받고 다시 태어납니다. 맹활약을 하던 스티브는 조직내의 다른 음모가 진행되고 있음을 어렴풋이 눈치 채게 되고, 자신의 상사인 닉 퍼리가 조직내 세력에 의해 암살 당하는 사건을 경험하게 됩니다. 닉은 스티브에게 이렇게 말하고 숨을 거둡니다. 어느 누구도 믿지 말라고.

이제 스티브는 조직 내 닉을 따랐던 블랙 위도우와 함께 이 보이지 않는 음모를 쫒아 닉을 죽인 세력을 밝하고자 나섭니다. 그 가운데 오래전 죽은 줄 알았던 자신의 가장 절친했던 친구 벅이 윈터 솔져로 자신과 맞서 싸운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거대한 조직에 의해 이용당하는 윈터 솔져와도 대결을 벌입니다. 그리고 영화 결말에서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닉이 비밀리에 생명을 유지하고 있었고, 결국 음모의 세력을 일망타진합니다. 영화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Captain America: The Winter Soldier)의 이야기 입니다.

위의 이야기 패턴은 이미 수없이 보아왔던 헐리웃의 스파이 액션물 혹은 수퍼 히어로 물의 전형을 따릅니다. 일차의 오차도 없이 기존의 영화적 패턴을 그대로 따르고 있지요. 음모, 배신, 그리고 충직한 보스의 죽음, 그로 인한 갈등, 복수를 위해 나섬, 고난, 그리고 죽은 줄 알았던 보스의 부활, 사건의 해결이라는 이 스토리의 알레고리는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에서도 어김없이 드러납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는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을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컨텐츠가 될 듯 합니다. 이쯤되면 의문이 들지요. 헐리웃 영화의 힘이 창의적인 스토리텔링이라는데 이 뻔한 스토리로 어떻게 이게 가능하냔 말이죠.

헐리웃이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로 택한 자기 생존 방식은 결국 스토리가 아닌 화려한 액션과 스타일리쉬한 영상입니다. 이미 뻔한 스토리에 대한 자기 변명은 포기한 지 오래입니다. 그냥 솔직히 이 영화는 보는 재미로 가득한 액션 영화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답변합니다. 우리에게는 이미 한국 영화 <신세계>를 통해 익숙한 엘리베이터 대결씬은 <캡틴 아메리카>에서 미국식으로 다시 탄생합니다. 숨막히는 2분 30초 동안의 이 좁은 공간에서의 액션은 가장 크고, 가장 넓으며, 가장 빠르고, 가장 높은 곳에서의 액션에만 길들여져 왔던 미국 관객들에게 최고의 액션 명장면으로 회자될 듯 합니다. 망망대해에 떠 있는 함대를 잡은 (컴퓨터 그래픽이건, 모형의 재촬영이건) 카메라의 각도 혹은 카메라 연출은 헐리웃의 시각적 영상 미학이 얼만큼 발전했는지 단숨에 증명해 보입니다.
닉 퍼리의 차를 공격하는 자동차 추격 및 폭발씬은 인간의 도심속 액션에 대한 동선과 디자인에 대한 상상력이 어느 정도까지 발전했는지 그 이상을 보여줍니다. 캡틴 아메리카 스티브와 윈터 솔져가 대결을 펼치는 시가전 대결은 마이클 만 감독의 영화 <히트> (1995)를 뛰어넘는 새로운 경지의 액션을 보여주지요. 두시간 조금 넘는 상영시간 동안, 이 영화는 위의 몇 장면 만으로도 그 어떤 식상함도 극복할 수 있는 아드레날린을 보증합니다. 대단한 놈인 온 거지요.
뻔한 스토리를 가지고도 관객들을 만족 시킬 만한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의 크레딧의 상당 부분은 캡틴 아메리카 역의 크리스 에반스도, 감독 앤쏘니 루소(Anthony Russo)와 조 루소(joe Russo)에게도가 아닌, 촬영기사인 트렌트 오팔로크(Trent Opaloch)에게 돌아가야 할 듯 합니다. <디스트릭 나인>,< 엘리시엄>, 그 밖의 수많은 게임과 광고물들을 통해 이미 능력을 인정 받은 그야 말로 이 영화를 성공적으로 살려낸 최고의 능력자 일 듯 합니다. 헐리웃 액션 히어로의 다음 영화들이 좀 긴장 할 만 합니다. 덕분에 우리는 좀 즐길만 하구요.

어느 외계인의 불행한 지구 탐색기_언더 더 스킨 (2014)

자동차를 몰고 시내와 교외를 배외하는 한 검은 곱슬 단발의 한 여성. 싸구려 모피 자켓에 딱 붙는 청바지를 입은 그녀는 조심스럽게 남자들을 관찰합니다. 차를 세우고 길을 물을 때 꼭 확인까지 합니다. 그 남자가 혼자서 사는 사람이라는 걸 파악하게 되면 이 여성은 남자를 차에 싣고 자신의 거처로 유인해 갑니다. 그리고 혼자서 걸어 나옵니다. 영화 <언더 더 스킨>의 이야기 입니다.

그녀의 거처에서 벌어지는 광경은 묘하기 짝이 없습니다. 깜깜한 입구에서 남자들에게 유혹의 눈빛을 보내고, 집안으로 들어서면 옷을 하나씩 벗기 시작합니다. 섹스에 대한 기대를 가지고 그녀를 따라간 남자들은 그녀를 향해 걸어갈때 점차 몸이 녹아내리는 혹은 입수되는 것도 눈치 채지 못합니다. 그리고 그들은 바닥 밑의 까만 물속 혹은 무중력 상태의 블랙홀 같은 곳에 갇히게 되고 소비됩니다.

그녀는 외계인 (극중 ‘로라’)으로 인간의 몸을 빌어 남자들을 유인하는 목적을 수행하는 역할을 하며, 그녀 이외에도 바이커의 몸을 빌린 다른 외계인들과 함께 공조를 펼칩니다. 영화는 과연 이 외계인들의 목적이 무엇인지, 유인되어 사라진 남자들은 녹아내리거나 혹은 터져버려서 어떻게 쓰여지는지에 대해서도 설명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 불친절함이 오히려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이 되기도 합니다.

현악기의 신경을 자극하는 팽팽한 음악과 외계인의 관점으로 들리는 주파수 맞추는 듯한 신호음 등은 <언더 더 스킨>이 가진 오묘함과 불안함에 더해 신비함 마저 더하며 적절하게 사용됩니다. 듣기 코믹할 정도의 강한 액센트를 구사하는 스코틀랜드의 글래스고우 지방을 배경으로 펼치지는 이 영화는 비내리고 눈발 날리는 으산하고 쓸쓸한 지구의 모습을 더욱 이국적이고 이채롭게 보여주기 까지 하지요.

스코틀랜드의 축축한 숲, 파도가 몰아치는 스산한 바닷가 등 친절하지 않은 야생의 배경을 헤매고 다니는 스칼렛 요한슨의 클로즈업된 하얗고 검고 빨간 얼굴은 그 어떤 영화에서 보다 그녀를 더욱 돋보이게 하며 외계인의 얼굴 그 자체로 읽혀 집니다. 대사가 많지 않고, 아무 생각이나 감정 없이 보이는 그의 표정 연기가 오히려 감독 조나단 글레이져(Jonathan Glazer)가 끌어낸 수확중 하나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정체를 알 수영화 <언더 더 스킨>에서 외계인이 여성의 몸을 빌어서 지구를 경험한 것은 무척 유감스러운 일입니다. 외계인 로라가 정체성 분열을 경험한 그 이후 로라가 펼치는 행동들이 지구에서 어떻게 여성으로써 살아갈 것인가, 혹은 서바이벌 할 것인가를 보여주고 있어 두가지 효과를 극대화 합니다. 외계인이 겪는 인간의 경험이 더욱 소외되고 한정적이라는 것과, 지구상에서 사실상 여자의 육체는 외계인 만큼이나 이질적이며 소수자적이고 변두리적이라는 것을 말이지요.
만약 영화 초반에 외계인이 여성의 몸을 입는 장면을 보이지 않았더라면, 마지막 여성의 몸을 이탈하는 장면 자체가 더욱 극적 효과를 낳았을 것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어차피 설명을 필요로 하지 않는 영화에서 영화 초반에서 조차 외계인의 정체를 굳이 명확히 설명할 필요가 있었을까 하는 아쉬움 정도이겠지요. <언더 더 스킨>은 불편하고 불친절하지만, 매력적이고 신비한 영화입니다.

FILM COMMENT ANNOUNCES 2010 BEST OF YEAR LISTS

“UNCLE BOONMEE,” “FILM SOCIALISME” AND “POETRY” TOP THE UNRELEASED FILMS LIST

“CARLOS,” “THE SOCIAL NETWORK” AND “WHITE MATERIAL” ARE 1-2-3 FOR FILMS RELEASED DURING THE YEAR

Film Comment‘s annual end-of-the-year survey of notable film critics, journalists, film section editors, and past and present contributors was released today with Oliver Assayas’ CARLOS, David Fincher’s THE SOCIAL NETWORK and Claire Denis’ WHITE MATERIAL taking the top spots among films released in 2010. Among films that made appearances at film festivals or special screenings worldwide, but haven’t received stateside distribution as of yet, Apichatpong Weerasethakul’s UNCLE BOONMEE WHO CAN RECALL HIS PAST LIVES, Jean-Luc Godard’s FILM SOCIALISME and Lee Chang-dong’s POETRY received the top rankings.

Film Comment editor Gavin Smith said, “Film Comment’s annual end-of-the-year lists distills the viewpoints of most of the magazine’s staff and contributors as well as many of America’s most influential film critics, writers and minds into an inclusive survey of the year in film. And the addition of the unreleased films list offers a unique barometer for the coming year in film for cinephiles and film enthusiasts, as well.”

The complete lists of films and poll participants can be found and Filmlinc.com and in the January/February issue of Film Comment which hits newsstands January 10.

THE COMPLETE FILM COMMENT 2010 BEST-OF FILMS LISTS

RELEASED 2010

1. Carlos/ Director: Oliver Assayas

2. The Social Network /Director: David Fincher

3. White Material /Director: Claire Denis

4. The Ghost Writer/Director: Roman Polanski 5. A Prophet/Director: Jacques Audiard 6. Winter’s Bone / Director: Debra Granik                       

7. Inside Job/Director: Charles Ferguson

8. Wild Grass/Director: Alain Resnais

9. Everyone Else/ Director :Maren Ade                                             

10. Greenberg/ Diector: Noah Baumbach                                  

11. Mother  Director: Bong Joon-ho          

12. Toy Story 3  Director: Lee Unkrich      

13. Eccentricities of a Blonde-haired Girl  Director: Manoel de Oliveira

14. Another Year  Director: Mike Leigh     

15. The Strange Case of Angelica Director: Manoel de Oliveira

16. The Kids Are All Right  Director: Lisa Cholodenko

17. Shutter Island  Director: Martin Scorsese

18. Around a Small Mountain  Director: Jacques Rivette    

19. Our Beloved Month of August  Director: Miguel Gomes

20. Ne change rien  Director: Pedro Costa

UNRELEASED 2010

1. Uncle Boonmee Who Can Recall His Past Lives/ Director: Apichatpong Weerasethakul

2. Film Socialisme/ Director: Jean-Luc Godard

3. Poetry / Director: Lee Chang-dong

4. Meek’s Cutoff/ Director: Kelly Reichardt

5. Aurora /Director: Cristi Puiu

6. Mysteries of Lisbon/Director: Raúl Ruiz

7. The Autobiography of Nicolae Ceauşescu/Director: Andrei Ujica

8. The Four Times/Director: Michelangelo Frammartino

9. Certified Copy/Director: Abbas Kiarostami

10. Tuesday, After Christmas/Director: Radu Muntean

11. Oki’s Movie  Director: Hong Sang-soo      

12. Ruhr  Director: James Benning          

13. I Wish I Knew  Director: Jia Zhangke

14. My Joy  Director: Sergei Loznitsa       

15. Nostalgia for the Light  Director: Patricio Guzmán

16. Robinson in Ruins  Director: Patrick Keiller               

17. Black Venus  Director: Abdellatif Kechiche               

18. Of Gods and Men  Director: Xavier Beauvois             

19. Tabloid  Director: Errol Morris             

20. The Robber  Director: Benjamin Heisenberg

Hello world!

Welcome to WordPress.com. This is your first post. Edit or delete it and start blogging!

%d bloggers like this: